9_fb0Ud018svc6rm4hci55i5_rget25.jpg

 

제 100회 전국체육대회에 시, 도, 선수단과 재외한인체육단체 선수단 그리고 북한 선수단이 밝은 모습으로 입장하고 있다.

역시 남과 북 우리는 하나다.

 

개회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1988년 서울올림픽이 동서화합의 시대를 열었고, 2018년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한반도시대를 열었듯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은 공동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북한과 올림픽 공동개최를 선언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00번째 전국체전을 서울에서 개최해 영광스럽다.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반드시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무단복제, 복사, 스크랩 금지 [타임포커스 김주연기자 dlwls35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