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초연을 시작으로 관객과 평론가들의 호평과 함께 재공연에 대한 관심이 끊이지 않았던 서지혜연출의 연극 <아일랜드>가 2019년 5월31일(금) ~6월16일(일) 평일8시/토,일,현충일 4시/ (월 휴무) 대학로 선돌극장 에서 재공연된다.

 

연극 <아일랜드>는 남아프리카의 인종차별정책에 저항하다 체포된 수감자들이 모여있는 남아프리카 케이프타운의 로벤섬을 배경으로 종신형과 10년형을 선고 받은 윈스톤과 존이 등장하여 불평등하게 포박당한 그들의 자유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다.

 

2018년 ‘일상의 광기에 대한 이야기’로 서울연극제 4관왕을 차지하고, 2019년 국립극단의’고독한 목욕’ 으로 연극연출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은 서지혜 연출의 직접 화법은 자칫 어둡거나 무겁게 흐를 수 있는 이 작품의 분위기를 보다 현대적으로 바꾸어놓았다.

 

 

연극 <아일랜드>는 남아프리카의 인종차별(아파르트헤이트)정책에 저항하다 체포된 수감자들이 모여있는 로벤섬의 감옥을 배경으로 종신형과 10년형을 선고 받은 수감자 윈스톤과 존이 등장하여 그들의 자유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다.

 

 두 사람은 최소한의 인권도 보장되지 않은 섬에서 세상과 사람들에게서 고립된 채 끝이 보이지 않을 것만 같은 시간을 보내며 얼마 남지 않은 감옥 발표회에서 선보일‘안티고네’를 준비한다. 그러다 발표회를 하루 앞둔 날, 윈스톤은 존의 형기가 줄어들어 3개월 후면 출소하게 된다는 소식을 듣고, 존이 가지게 될 자유에 대한 부러움과 절망,진정한 자유에 대해 토해내고, 무너진다. 존은 그런 윈스톤의 모습에 자기가 잊어 버린 자유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깨닫게 되고 결국 그들은 준비한 연극을 발표한다.

 

 연출가 서지혜의 직접화법은 자칫 무겁고 어두워질 수 있는 작품의 부담을 덜어내고 관객이 공감하며 감상할 수 있는 평등한 무대를 만든다.
관객의 호응과 평단의 호평까지 받아 연일 매진의 성과를 이루었던 연극<아일랜드>는 오는5월, 공연을 앞두고 벌써부터 관객으로 하여금 기대를 하게 한다.

 

 

사본 -temp_1555852686669.-94019240.jpg

(사진제공:프로젝트아일랜드)